라따뚜이 Ratatouille - 폰 카메라로 찍어서 흔들렸다.


여러 가지 채소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익힌 프랑스 남부 전통 채소 요리. 다양한 채소를 사용할 수 있으나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것은 가지, 토마토, 주키니, 양파, 피망 등이다. 조림과 스튜의 중간적인 형태를 하고 있으며 원래는 토속적인 음식이기 때문에 투박한 맛을 낸다.(엔하위키에서 발췌)


재료(1인분 기준) : 

토마토 통조림(Dececo) 1 

노란 파프리카, 붉은 파프리카, 주황 파프리카 반 개 씩.

주키니 1/2 개

가지 1/2 개

양파 1/2 개

쪽마늘 3 개

소금, 후추, 바질 적당히

올리브유 


라따뚜이를 해 먹었다.


원래는 그냥 막 썰어서 다 섞고 익히면 되는데 영화 '라따뚜이' 처럼 연출해보려고 예쁘게 깔다가 귀찮아서 마지막에 막 올려버렸다.


그릇을 알루미늄 호일로 싸고 오븐에 180도씨에서 40분 간 익히고 호일 벗기고 올리브유 뿌린 다음 10분간 다시 익혀준다.


소금간이 매우 중요. 조금 짠 건 상관이 없는데 싱거우면 먹다가 화남.


자세한 레시피는 생략한다.


와인(Sanama Reserva, Cabernet Sauvignon, 2012) 은 안 어울려서 라따뚜이 다 먹고 나서 치즈랑 같이 먹었다.


Vivino 평점이 싼 와인 치고는 높아서 사 왔는데 치즈랑 먹으니 좋았다. 15 도 씨 온도 맞춰서 먹는 게 좋다.


집에서 요리를 해 먹으면 자주 느끼는거지만, 1 시간동안 요리하고 10 분만에 다 먹으면 개 허무.





'Anarchive >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od Science : 드라이 에이징 비프 Dry Aging Beef  (0) 2014.07.14
티라미수 Tiramisú  (3) 2014.07.08
영혼을 위한 토마토 스튜  (5) 2014.06.07
라따뚜이 Ratatouille  (0) 2014.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