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홍포 大红袍

  무이암에서 만들어지는 차 중에 가장 유명한 것이 대홍포이고 차의 왕이라고 불린다. 다만 대홍포 모수(母樹)는 2006년부터 찻잎 채취가 금지되어, 모수에서 가지를 취해 무성번식으로 키운 차나무에서 찻잎을 채취한다. 이것도 생산량이 부족하여 여러가지 품종을 섞어서 지금 마시는 대홍포를 만든다고 한다. 극품이나 특급으로 갈수록 차탕의 색이 밝고 옅은 금황색을 띄고 급이 낮아질수록 붉은 빛이 강해진다고 한다. 극상품 대홍포는 20그램에 3,000만원이 넘는다고 얼핏 들었다.

  부드러운 귤꽃 향기와 단맛이 풍부한 정암의 “기단대홍포”, 상대적으로 조금 두텁고 농하며 우월한 미향(米香)과 꽃향기가 나는 정암의 “북두대홍포”, 그리고 박하향이 나는 “기종대홍포” 가 구별되어 소량씩 생산된다고 한다.


  육계와 비슷한 느낌이지만 좀더 부드럽다. 둥그스름한 꽃향기와 꿀향기가 난다. 맛은 달달하다. 무슨 대홍포인지, 또 어떤 급인지는 잘 모르겠다.



  엽저.



  망고빤지

  생크림과 망고를 크레이프로 감쌌다. 냉동망고는 덜 녹아서 이가 시렸고, 생크림은 식물성 크림인 것 같다. 아니면 유지방 함량이 매우 낮거나. 아무튼 별로였다.